News

(주)지케스는 고객의 비즈니스 환경에 맞는 매니지먼트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뉴스레터

공공와이파이 플랫폼 활용 시범사업 추진 

2020.06.10




정부가 공공와이파이 확산기반 조성을 위해 플랫폼 활용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서비스 품질을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이 같은 내용의 '공공와이파이 플랫폼 활용 시범사업 공모 안내서'를 최근 공개했다.
박근혜 정부는 국정과제인 공공와이파이 확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통신사업자 및 지자체와 함께 고정형 공공와이파이 구축 및 개방을 추진해왔다.
문재인 정부도 지난 2018년부터 전국 버스, 공공장소 등을 대상으로 공공와이파이 확대 구축을 추진해 가계통신비 부담완화에 기여하고 있다.

하지만 공공와이파이는 회선료를 포함해 전기료, AP 유지보수 등 지속적인 관리비가 소요되며, 이는 지자체 등의 재정 부담을 야기하고 있다.
따라서 공공와이파이 인프라를 활용한 운영모델을 발굴해 공공와이파이의 지속가능성과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NIA는 분석했다.

시범사업에는 총 60억원의 정부출연금을 투입해 상호출자(매칭 펀드) 방식으로 과제별 최대 3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사업수행을 위한 수행기관과 세부과업을 담당할 참여기관 구성·역할 등 분담을 완료한 컨소시엄이 시범사업에 지원할 수 있다.
NIA는 사업예산·사업성 등 우선순위를 고려해 2~3개 과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에서는 사업 취지에 맞는 모델 발굴 및 실증방안 제시가 이뤄져야 한다.

수익 모델의 경우 키오스크를 활용한 와이파이 광고플랫폼 등이, 이용편의성 모델로는 △통합인증체계 도입 △보안기능 개선 △품질(속도·커버리지 확대)향상 등이 있다.
시스템 구축이 필요할 경우 공공와이파이 통합관리센터 중심으로 구축돼야 한다.
또한, 추진 계획에는 성과활용기간 동안의 개발서비스(서버 등)의 물리적 위치, 유지보수·고도화 방안, 보안 등 관리 체계, 운영 인력 및 예산 확보 방안, 상세 일정 계획 등을 포함해야 한다.
개발된 모델을 실제 와이파이 장비(시스템)에 시범적용·운영해 그 결과를 분석·보고하는 것도 이뤄진다.
NIA는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해 해당 모델의 사회적, 경제적(수익성 등), 기술적 파급효과 등을 도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서비스 모델 확대방안 마련도 실시된다.
해당 서비스를 전국 공공와이파이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추진전략, 홍보계획, 지속적 수익창출 방안, 중장기 로드맵 등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각기 다른 환경의 공공와이파이에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적용 환경 분석 및 적용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이들 시범사업 모델은 직·간접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해야 한다.

NIA는 과제 수행과 관련해 제안사(컨소시엄)의 신규 인력 채용, 성과활용기간 중 개발 서비스 운영·확산 관련 투입 인원수 등의 제시를 요구하고 있다.
시범사업은 과제 신청서 접수 이후 평가위원회 평가결과(종합점수)를 기반으로 과제조정위원회에서 사업자 선정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2020.06.10 정보통신신문]


http://www.koit.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781